티스토리 뷰

홍대 정문 앞 놀이터 / 볕이 좋다 못해 뜨거웠다

홍대놀이터-홍익어린이공원,20180621

나무 그늘은 시원하고 바람도 산들산들 불건만, 양달은 아주 땡볕이다. 초여름이 아닌 한여름이다. 고요하다. 사람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적막하다. 데워진 공기가 사람들 사이를 오히려 진공처럼 채워 막고 있는 것 같다. 진공상태는 아무 것도 없을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별과 별 사이는 텅 빈 공간 같지만, 실제로는 우주전자파배경열복사CMB라는 것이 우주를 균일하게 가득 채우고 있다고 한다. 1978년 팬지어스와 윌슨이 이것을 연구해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공상과학이 아니다.  

없는 시간을 쪼개 딸과 어렵사리 시간을 맞춰 찾아간 홍대 근처 갤러리 W. 열두시 반이 넘도록 관리자가 나오지 않는 것은 너무했다. 이왕 나온 김에 슬슬 산책이나 하고 싶지만, 점심시간 잠깐 틈을 낸 터라 그럴 여유가 없었다. 시간이 넉넉했어도 날이 너무 뜨거워 산책 대신 어디 시원한데 들어가 앉아있었을게 틀림 없긴 했다. 

오늘부터 한동안은 이런 청량한 하늘은 볼 수 없다는 미세미세 예보가 있다. 봄이 지나고 여름이 오면 미세먼지와도 작별이겠거니 싶었는데 이게 웬일. 더운데 창을 못열고 지내자니 정말 답답하다. 아무리 공기청정기를 틀어도 이산화탄소 농도는 어쩌지 못한다. 더위에 미세먼지에... 주방에서 일하시는 분들께 감사하자. 더불어 시간약속은 잘 지키자. 

이 글이 유익했나요? 위의 하트를 꾹~ 눌러주세요. 공감댓글은 큰 힘이 됩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053,826
Today
44
Yesterday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