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카페 입구 모습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이대역 3번 출구에서 나와 첫번째 골목으로 우회전 해서 곧장 걷다보면 언덕이 나온다. 언덕길이 다시 내리막으로 바뀌는 바로 그 지점. 오른쪽으로 아주 작은 카페가 하나 있다. 바로 에보니 & 아이보리다. 


인스타그람으로 이대역 카페를 검색하니 가장 많이 눈에 띄는 곳이라 카카오 맵을 켜고 찾아갔다. 


주의해서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이 카페는 피아노 카페였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피아노 레슨을 해준다. 월 단위 뿐 아니라 한 시간도 가능하다. 그것도 그랜드 피아노로 레슨을 받을 수 있다!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외부카페 메뉴와 레슨 안내



문을 열고 들어가면 보이는 실내. 연한 핑크빛으로 가득한 것이 마치 봄이 여기부터 찾아온 것 같다. 맞은편 깊숙한 곳에 보이는 것은 까만 그랜드 피아노. 이것으로 레슨을 받는다. 


원장님이 직접 레슨하고 커피를 내리고 빵을 구워주는 카페다. 문 앞쪽으로 테이블이 딱 3개. 아담하고 귀엽다. 중간 모퉁이에 보이는 것은 키보드. 한 달이상 레슨을 받으면 이걸로 연습할 수도 있다고 한다. 솔깃하다. 조용한 아침 시간에 피아노를 동당거리자니 어쩐지 부끄러워져 레슨은 받지 않았다. 다음에 오면 한 번 받아볼까.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내부그랜드 피아노와 키보드가 있는 풍경


카페라떼와 딸바 토스트를 주문했다. 라떼만 주문했는데 쿠키 까지 함께 서비스 해주시는 센스! 여기에도 봄기운이 화사하다.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라떼카페 라떼와 귀여운 쿠키


다음에 나온 것은 딸기 바나나 토스트. 토스트 위에 딸기와 바나나가 가지런하다. 진한 초코시럽이 과일의 화사함을 돋보이게 했다. 난 풍성한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약간 아쉬운 점이 있었다. 빵이 좀 더 도톰하고 딸기를 얇게 자르지 않고 통째로 가운데 세워 놓으면 더 풍성해 보일텐데.... 하고. 하지만 그건 각자의 취향, 각자의 스타일이겠지.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토스트딸바 토스트


에보니 & 아이보리라는 이름은 아마 희고 검은 피아노 건반을 말하는 것이겠지. 그런데 피아노를 치는 할머니와 그 아래 'THANKS TO GRANDMA'는 무엇일까? 궁금했던 것은 젊은 사장님의 말로 금새 풀렸다.

 

에보니 & 아이보리 - 이대역 귀엽고 독특한 피아노 카페 냅킨에보니 & 아이보리의 냅킨


할머니로부터 많은 사랑과 도움을 받았어요. 어떻게 하면 할머니를 기념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찾은 방법입니다. 


웬일인지 이 말을 듣는데 코가 찡해왔다. 마음씨가 너무 고와서. 그리고 할머니 사랑이 나에게까지 전해지는 것 같아서. 또 우리 할머니가 생각나서. 


카페를 하다보면, 또 레슨을 하다보면 여러가지 힘든 점도 있겠지만, 사람들에게 사랑과 꿈을 전달하는 그런 곳으로 발전했으면 좋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
도움말 Daum 지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2

  • 2019.03.22 17:12 신고

    와.. 여기 저장해놨다 꼭 가볼래요.
    한시간 단위 피아노 레슨도 가능하다니+_+
    쿠키도 귀엽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