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계동-중앙고 산책


지하철 안국역에서 현대사옥을 바라보고 가다가 왼쪽으로 꺾어들어가면 나오는 길을 따라 중앙고등학교까지 걸었다. 계동은 그저 사람 사는 냄새 폴폴 나는 그런 옛날 동네였다. 목욕탕, 참기름집, 연탄집, 떡방앗간, 철물점... 마치 70년대 초반을 연상하게 하는 그런 동네였다. 사람들이 계동을 찾을 때는 그런 것들을 보고 느끼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곳도 삼청동 처럼 점점 상업지구가 되고 있다. 구두 팔고, 장신구 팔고, 쿠키며 케이크를 파는 카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얼마 전에는 대동세무고 앞에 있던 동네 서점마저 없어졌다. 오늘 보니 참기름집, 철물점이 눈에 띄지 않았다. 내가 잘못 본 것일지도 모르지만 진짜 없어졌다면 서글프다. 

 


계동 초입의 계동문구점. 현대사옥 주차장 바로 맞은편에 있다. 뒷집 옥상에는 마침 감을 따러 올라오신 아저 씨.


 


화덕이 돋보이는 이 피자집은 근처 대동세무고 출신 사장님의 가게라고 한다. 계동은 토박이들의 동네다. 사실 10년은 명함도 내밀지 못하는 동네라고 한다. 




계동에서 보이는 북한산은 상당히 가까워 보인다. 




주머니가 가볍고 먹성은 좋은 학생들이 자주 간다는 황금알식당. 70년대 리즈시절을 보냈던 양은 도시락에 그 시절 반찬을 담아 나온 다는데, 요즘 아이들은 이 도시락을 들고 흔들어 비벼먹는 재미를 신기해 하며 즐긴다고 한다.   





계동교회와 목욕탕을 지나 골목을 끝까지 올라가면 왼쪽으로 스타 브로마이드 사진을 파는 가게를 지나쳐 삼청동, 가회동 한옥마을 가는 길이 나오고, 정면으로는 중앙고등학교가 보인다. 중앙고등학교는 말이 고등학교지 일단 들어가 보면 알겠지만 거의 대학 캠퍼스 수준으로 보이는 교정과 건물들이 보인다. 역사가 오래된 곳이라 더욱 그렇다. 이곳은 한류 드라마 최고봉을 자랑하는 '겨울연가'의 촬영지로 유명한데, 그래서 인지 우리가 내려가는 길에도 거슬러 올라가는 일본인, 중국인 관광객들이 줄을 이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바람은 어찌나 부는지... 머리가 다 띵해진다. 이럴 땐 커피보다 먼저 생각나는 것이 있다. 바로 어묵. 대나무 꼬챙이에 꿴 꼬불이 오뎅과 뜨끈한 국물을 먹고 마시면 저절로 몸이 풀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 어묵을 먹은 곳은 '순이네 가게'. 이름마저 정겹다. 순이네 김밥 한 줄 1,500원, 꼬치어묵 한 개 1,000이다. 떡볶이, 삶은 달걀 등 분식 메뉴 외에도 이름 그대로 가게를 겸하고 있어 여러가지 생필품도 살 수 있고, 편의점에서 파는 모든 먹을 것도 함께 사서 같이 먹을 수 있다. 




>> http://goo.gl/C2KARr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19

  • 쏘쿠베
    2013.11.11 00:23

    정감이 있어 걷기에 아주 좋은 곳 같아요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하세요^^

    • 2013.11.11 08:58 신고

      네. 참 정감있는 곳인데, 요즘 들어 자꾸만 '쇼핑 스트리트'로 변질되는 느낌 들어 섭섭해요. 어제 차는 또 어찌나 많던지... 그래도 아직은 다른데 같지는 않으니까요. ^^

    • 2013.11.11 16:39

      아..아주 예전 부터 이 동네를 알고 계셨군요.
      저는 사회 생활하고 한참 후에 이 동네를 알게 되어서
      원래 저렇게 삼청동과 함께 독특한 분위기를 내는 동내였나보다 했었어요. 그래도...빡빡한 빌딩들만 있는 강남보다는 좋을 때가 많아요.
      열매맺는 나무님, 막내와 함께 산책을 하셨다니 얼마나 좋았을까요..
      저도 한국에 갔을 때 이쪽 동네를 겨우 한번 다녀오긴 했는데, 그냥 막 좋더라고요. 어쩌면 계속 한국에 살았더라면 그 근처 어디로 이사를 했을지도요.^^
      좋은 월요일 되세요!

    • 2013.11.11 21:49 신고

      세련된 멋과는 거리가 먼 곳이지만, 또 그런 느낌이 있기에 찾게 되는 곳이지요. 서울은 역시 강북 옛 동네가 서울 맛 나는 것 같아요. 조용하고 고즈넉한 품위가 있구요. 강남은 서울 같지 않지요. 강남의 매력은 완전 서구적인 느낌의 고층빌딩과 촌동네 같은 느낌이 공존하는 곳이는 데 있는 것 같아요. ^^

  • 2013.11.11 05:32 신고

    저도 이 동네 참 좋아합니다. ㅎㅎ 갈 때마다 들르는 커피샾도 있어요. 계동커피~

    • 2013.11.11 21:46 신고

      아, 저는 더블컵커피요! 치아바타와 아메리카노가 정말 좋아요. ^^
      계동커피는 어디쯤인가요? 한 번도 못 가본 것 같아요.

    • 2013.11.12 02:57 신고

      계동피자를 왼쪽으로 놓으시고 직진하시면 됩니다.

      인테리어가 전반적으로 청록색이에요. 악세사리집도 함께 하고 있는 곳입니다. ㅎㅎ

    • 2013.11.12 13:54 신고

      그렇군요! 지나가다 한 번 봐야겠네요. ^^

  •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11.11 16:41

    제가 댓글 쓴 게 차단되어 아마 휴지통으로 들어갔을 것 같은데,한번 확인해 주세용^^

  • 2013.11.11 23:59 신고

    분위기가 참 좋네요...제가 참 좋아하는 분위기인데...
    이런 분위기속을 언제 걸었는지는 기억도 나지않아요...

    왠지 겨울이 오기전에 ..이미 이곳에 겨울은 그림자를 드리웠지만
    한번 걸어보고 싶어지네요

  • 2013.11.12 08:26 신고

    분위기가 참 좋네요.
    아담한 것 같으면서도 풍류가 흐르는 것 같습니다. 왠지 영화 로케이션 장소로 적합할거 같기도 하고 ^^ ㅎㅎㅎ

  • 2013.11.12 11:01

    정말 분위기가 너무너무 좋아 보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간답니다 ^^

  • 2013.11.12 11:01

    정말 분위기가 너무너무 좋아 보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간답니다 ^^

    • 2013.11.12 13:53 신고

      네. 옛날 느낌이 묘하게 잡아 끄는 구석이 있는 곳이지요.
      따뜻한 하루 보내셔요.

  • 2013.11.12 19:10

    피자집이
    피자와 분위기가 애매한듯 잘어울리네요.이히히ㅅ

    • 2013.11.12 19:51 신고

      정말 묘하게 어우러졌지요? 저도 안에는 아직 들어가보지 않았는데, 밖은 어느 양식이다 말 할 수 없는 그런 독특한 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