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페이스북 탈퇴 &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페이스북 탈퇴 &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트위터를 시작한 것이 2009년 5월. 그리고 얼마 뒤 페이스북을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을 시작한 것은 언제였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 블로그에 '먹방과 꽃방, 내 인스타그램' 이라는 글을 2014년 4월에 썼으니 그 훨씬 전이었던 것은 확실하다. 

트위터를 시작하고 처음 1년간 1만 트윗을 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 페이스북 역시 한동안 나 혼자다시피 했지만 서서히 만나지 못했던 동창들이 들어오면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그동안 블로그는 등한시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무리 SNS를 열심히 해도 남는 것은 없었다. 그동안 올린 사진이며 글은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다. 손가락 사이로 술술 새어나갈 뿐. 어디에 분명 저장되기는 할텐데 검색도 할 수 없다. 블로그와는 다르다. 그저 흘러가는 물이다. 바다로 가긴 간다. 어딘지는 모른다. 그러면서 내가 올린 수 많은 글과 사진은 주커버그를 비롯한 몇몇의 배만 불렸다. 내게 남은 것은 없다. 그저 친구들과 나눈 잠깐의 웃음 뿐. 그래서 언젠가부터 다시 블로그를 돌아보기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은 처음에 트위터와 비슷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에 인수된 뒤에는 너무나 상업적으로 흐르는 모습에 정이 떨어졌다. 애드센스를 비롯해 블로그에 실리는 광고 수익은 블로거에게도 돌아간다. 많든 적든 내 돈으로 후원해줄 수 없는 블로그 이웃들에게 이익을 나눠주는 좋은 제도다. 광고로 도배된 사이트는 보기 싫지만, 광고는 그들이 제공하는 정보를 내가 아무 비용 없이 받아 누리는 댓가로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그래서 나는 좋은 글을 보면 댓글 뿐 아니라 후원하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광고를 누른다. 

하지만 SNS에 실리는 광고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오히려 이용자들이 광고주가 되고있다. 내 글과 사진으로 돈을 버는 사람이 따로 있을 뿐 아니라 내가 광고주마저 되어야 하다니. 게다가 글과 사진은 행방도 모른다. 있는 것 같지만 없다. 찾을 길이 없으니 없는 것 아닌가. 그런데 내 개인정보는 남는다. 어딘가 차곡차곡 저장되어 거래되고 있다. 


페이스북 5000만 개인정보 유출 어떻게 가능했나?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한국 피해자 최대 8만6천명


페이스북을 탈퇴했다. 하지만 90일 후에나 가능하다. 마치 이혼하려는 부부에게 주는 숙려기간 같다. 

"4주 후에 뵙겠습니다"


대신 고이 남아있는 이 티스토리 블로그를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대신 일기장처럼 사용하기로 했다. 이름도 하루일기로 바꿨다. 이런저런 시도를 거쳐 스킨도 새로 바꿨다. SNS 대신 여기서 오래된 이웃, 새로 사귄 이웃들과 수다도 떨고 이야기도 많이 나눌것이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보란 듯이. 



댓글 20

  • 2018.08.01 23:03 신고

    맞아요. 쉽고 빠르게 작성하고, 쉽고 빠르게
    잊혀지고...
    그래서 블로그를 쉬이 놓을수 없는거 같아요! ㅎㅎㅎ

    • 2018.08.01 23:17 신고

      네, 맞습니다. 이음님 말씀대로 쉽고 빠르게 작성하고 또 그만큼 쉽고 빨리 잊혀져요. 블로그가 역시 최고에요. ^^

  • 2018.08.02 06:47 신고

    블로그 스킨 바꾸셨네요! 이뻐요!! ㅎㅎ
    다른 블로그에 온줄 알고 순간 당황했지만요.
    저도 SNS가 어느순간 무의미 하다고 생각되서
    다 탈퇴했어요.
    하고 나니까 속은 시원하더라구요!!

    • 2018.08.02 07:11 신고

      앗, 새로바뀐 스킨이 예쁘다니 다행이에요!! 이미지 파일이 한개도 없어서 깔끔하고 빠르더라구요. ^^
      허무한 SNS... 탈퇴하니 가뿐해요. ^^

  • 2018.08.02 08:16 신고

    SNS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네요
    때로는 허망하기 그지없는 SNS입니다..
    여유롭고 시원한 하루되세요

    • 2018.08.02 09:19 신고

      네. 맞습니다.
      게다가 찾을 땐 나타나지 않고 잠자고 있다가 어느 순간 나타날지 모르는... ㅎㅎ 흑역사가 안되길 바래야죠. ^^

  • 2018.08.02 09:36 신고

    SNS는 뭔가 하면 할수록 허전한 것 같아요 ㅋㅋ; ㅠㅠ 그리고 예전에 쓴 글들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기도하고..
    그래서 점차 SNS를 줄이고 있는데 불편한게 하나도 없어서 좋네요 ㅋㅋ

    • 2018.08.02 10:02 신고

      그렇죠? 오글오글.. 사실 블로그에 있는 묵은 글을 봐도 마찬가지긴 하지만 SNS로는 생각보다 개인사가 나도 모르는새 너무나 많이 공개되는거 같아요.

  • 2018.08.02 10:33 신고

    저도 예전에 2011년도 부터 2013년까지 페이스북에 놀았던 모습과 흑역사가 고이 모셔져 있어요..

    이걸 지우자니 아깝고 전부다 나만 보기 하면 심경 변화가 생긴건 같아 놔두는것 같아요..

  • 2018.08.02 17:43 신고

    아 그래서 블로그 이름을 하루일기로 바꾸셨군요. 전 페북이나 트위터는 안해봐서 모르겠어요. 인스타도 안하다가... 전 여자친구가 계정 만들어줘서 작년 초부터 시작한거고... 블로그랑 인스타 두 개만 하는데도 벅차네요. 블로그를 더 오래해서인지... 추억들이 남아서 더 애정이 가네요. 훨씬 더요. ㅎㅎ

    • 2018.08.02 18:13 신고

      새로운 것을 좋아하고 호기심도 많아서 이것저것 건드려보고 그렇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이제까지 했던 것 중에선 블로그가 최고에요. ^^

  • 2018.08.02 23:39 신고

    저도 옛날에 사람들이 다 한다길래 트위터, 페북, 카스
    이것저것 해봤는데, 이걸 왜 하는거지 해서 지워버리고 지금은 안 합니다.
    티스토리만 해요^^

    옛날에 어떤 유명한 분 말씀처럼 SNS는 인생의 낭비가 맞는 것 같습니다.

    • 2018.08.03 06:01 신고

      네. 허무하기도 하고 어쩐지 괘씸하기도 해서 다 접었어요. 티스토리 블로그에도 이웃분들 많고 정도 있고 제일 좋아요. ^^

  • 2018.08.09 08:54 신고

    저도 비슷한 이유로 SNS 계정을 모두 삭제했네요.
    남은 건 블로그 하나. 이젠 이것만 집중해서 하려고 합니다.^^

    • 2018.08.09 09:20 신고

      하루+님, 반갑습니다. 어쩐지 동지의식이...^^
      SNS. 환멸과 허무 뿐이라면 좀 과장된 것 같긴 하지만 그런 면이 없지 않아요. 맨 처음 시작했던 트위터 하나 창구삼아 남겨뒀는데 그것도 어떻게 될지 앞일은 모르죠. 일단 블로그만 잘 키워보려 합니다.
      폭염에 많이 지친 느낌이지만 우리 힘내요!^^

    • 2018.08.09 10:39 신고

      네 열매맺는나무님^^
      화이팅!!!!

  • 2018.08.10 13:14 신고

    저도 sns 광고에 의문을 가지고 있었어요. 여러가지 이벤트나 공지들 때문에 인스타를 놓지 못하고 있지만요.

  • 2018.08.10 17:21 신고

    저도 공감이예요. 인스타그램은 그냥 사진용으로 어쩌다 한 번씩 올리긴 하는데, 블로그가 최고인 것 같아요.
    내가 몇월 며칠에 어떤 글을 썼는지 확인할 수 있는게 좋아요. 카테고리 별로 정리해놓는 것도요.
    페이스북은 거의 10년 동안 했지만 남는 건 그저 피상적인 인간관계 뿐이네요^^;; 그것 때문에 유지해놓는 거기도 하지만요. ㅋㅋㅋㅋ 들어가지도 않고 있습니다.

    • 2018.08.10 17:26 신고

      네 맞아요! SNS는 휘발성이 너무 강해요.
      요즘 드는 생각은 그러다 어느순간 떡 하니 옛날 사진이 흑역사가 되어 나타날 수도 있겠다 싶구요. 여러모로 참 그렇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