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팔꿈치와 접시밥

밥, 어묵조림, 장조림, 돈나물무침, 야채초절임


밥, 돈까스, 샐러드


볶음밥, 오이소박이


치킨 커리 라이스


밥, 오징어숙회, 파프리카, 데친 브로콜리, 상추


찐 고구마, 닭가슴살구이, 토마토, 상추


연어마요덮밥, 삶은 양배추, 브로콜리, 당근, 구운 김


팔꿈치와 접시밥


4월 초부터 시작된 테니스 엘보. 팔을 안써야 낫는다는 말에 다이소에 가서 일회용 그릇을 잔뜩 사와 식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깜짝 놀란 남편이 고맙게도 설겆이를 맡아 주었다. 

하지만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 하루 세 번씩 먹는 밥, 하루라도 거를 수는 없는 일이라 자꾸만 눈치가 보였다. 


사실 눈치 볼 일은 아니다. '맛있게한 요리에 대한 보답으로 설겆이는 내가~'하고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기쁜 마음으로 스스로 하는 것과, 하기 싫어도 어쩔 수 없이 하는 것은 큰 차이가 있으니 눈치가 보이는 거다. 어디 못하는게 설겆이 뿐이겠는가. 꽉 쥐고 힘주는 일을 할 수 없으니 할 수 있는 메뉴도 제한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다보니 미안한 마음에 자꾸 외식을 하게 되더라. 또 부실한 식단이나 설겆이에 대한 부담으로 은근 외식을 바라기도 했고. ㅎㅎ


이런저런 것에 대한 부담에 생각난 것이 바로 접시밥. 하나의 접시에 이것저것 담아 내니 일품요리 같기도 하고 분위기에 변화도 줄 수 있었다. 하지만 더 좋은 점은 알맞은 양을 고르게 먹을 수 있다는 데에 있다. 

사실 아무리 5대 영양소를 골고루 생각해 식단을 짜도 아이들이 먹는 양을 제대로 알 수는 없는 일이지 않은가. "연근도 좀 먹어"하면 "먹고 있어요" 대답하면 그뿐. 하지만 접시에 각자 먹을만큼 덜어주면 그만큼 먹게되고 무엇을 남겼는지 알게된다. 

맛있는 음식이 나와도 누구 한 사람이 독식할 염려가 없다. 접시 4장이면 되니 설겆이도 적어 편하다.  늘 이럴 수는 없겠지만 자주 먹을 예정이다. 접시밥. 





저장저장


댓글 15

  • 2016.07.05 14:07 신고

    오호 꼭 부페 먹는거 같은 기분일꺼 같아요. ^_^;
    음식도 깔끔해 보이고 저도 한 접시 먹고 싶어집니다. ㅎㅎ

    • 2016.07.05 14:16 신고

      sonylove님, 반갑습니다. ^^
      식구들은 혹 강제 뷔페당하는 기분일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 2016.07.05 16:41 신고

    접시밥 은근 분위기도 살고, 좋은데요?~!

  • 2016.07.06 00:28 신고

    좋은 아이디어네요... 저도 설겆이가 귀찮아서 혼자 밥먹을때는 왠만하면 그릇을 덜 써서 먹으려 하는 편이죠...

    얼마나 과학기술이 발달해야 설겆이 없는 세상이 올까요 ㅎㅎ

  • 2016.07.07 20:04 신고

    저도 설거지 열심히 하는 남편이 되어야 하는데 ㅠㅠ
    반성합니다!

  • 2016.07.10 08:20 신고

    저녁은 먹었지만..사진으로 이렇게 음식들을 보니까 사진에 있는 음식들을 먹고 싶네요.

    • 2016.07.11 14:33 신고

      저도 소울스카이님이 소개해주시는 것들을 볼 때마다 같은 생각을 하곤 합니다. ㅎㅎ

  • 2016.07.11 01:25 신고

    헙...저는 강제 접시밥을 시연하고 있....습니다
    일상으로... ^_^
    나중엔 더 편해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나저나 이번기회에 식기세척기를 마련하는 기회를 삼으심이...
    저희야 식구가 단둘이라 아직까진 괜찮지만
    식구들이 있는집은 식기세척기가 삶의 질을 바꿀정도로 극찬하는 제품이더라구요...

    이번 기회에 구입하시는것도...^_^
    (저는 이번에 부모님댁에 마련해드렸는데 어머니께서 정말 좋아하셨습니다 ^_^)

    • 2016.07.11 14:11 신고

      ㅎㅎ 전 요즘 팔이 좀 나았나봐요. 다시 공기밥... ^^
      그래도 접시밥은 이래저래 좋은 점 많아 포기는 못하겠어요. ㅎㅎ

      식기세척기, 보통때는 효용을 잘 모르겠지만 식구들이 많이 모일 때는 그 진가를 발휘하더군요. 효자중에 효자에요.

  • 2016.11.08 03:08

    비밀댓글입니다

  • 2016.11.08 03:08

    비밀댓글입니다

    • 2016.11.20 06:25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