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가다 만난 수국

     

    수국

     

    길을 가다 무리 지어 피어있는 수국과 마주치게 되었다. 좁고 기다란 골목길 한쪽이 쭉 화단이었는데, 온전히 수국으로 이뤄진 보기 드문 꽃밭이었다. 좁고 긴 꽃밭이 온통 수국이라니. 한두 그루가 아니라 더욱 흐뭇하고 보기 좋았다. 

     

    장마 시작할 무렵부터 7월 중순경까지 우리에게 아름다운 모습을 선보이는 수국. 그래서인지 수국은 늘 개구리, 비와 함께하는 것 같은 이미지가 있다. 

     

    멀리서 보면 소담스런 한 송이 꽃처럼 보이지만, 가까이 가보면 수많은 꽃들이 모여있고, 또 바짝 다가서 보면 그 안에 정말 작은 진짜 꽃이 또 피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참 신기하다. 

     

     

     

    수국은 푸른 색, 보라색, 붉은색, 흰색 등 그 색이 다양한데, 이 색깔과 흙의 염기 농도가 관련 있다니 그것도 신기하다. 꽃으로 된 리트머스 시험지인 셈 아닌가. 옛날에 리트머스 시험지는 알칼리에서는 파란색, 산성에서는 붉은색이라고 배웠다. 시험때가 되어서는 '알프스 산에 불이 났다', '알파산불'이라고 외우고 다녔던 기억이 난다.

     

    수국은 어떨까? 역시 리트머스 시험지 처럼 알파산불일까? 그렇지 않다. 리트머스 시험지와는 정 반대다. 알불산파다. 흰색에서 시작한 꽃이 알칼리 토양에서는 붉은색으로, 산성 토양에서는 푸른색으로 바뀐다. 오늘 만난 수국이 분홍빛과 연한 보랏빛을 띠고 있는 걸 보면, 이 화단의 색은 알칼리에 가까운가 보다. 

     

    막 피기 시작하는 수국

     

    함께 읽으면 좋은 글

    - 꽃 색깔과 화청소(花靑素, anthocyan 안토시아닌)

     

    꽃보다 아름다운 꽃잎 속 화학 - LG케미토피아

    꽃의 색깔은 크게 빨강, 파랑, 노랑, 하양 색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꽃이 색깔을 내는 꽃잎 속 화학을 살펴볼까 합니다. 꽃마다 다른 색깔을 띠는 까닭은 바로 꽃이나 잎, 열매의 세포액 안에 들�

    blog.lgchem.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BlogIcon 후까

      장마를 알리는 꽃이기도 하지요. 일본은 비가 자주 오네요

    2. thumbnail
      BlogIcon sword

      아는 꽃이 별로 없지만 수국은 좋아하는데 역시 좋네요 ^^

      그런데 이 블로그에 리플을 폰으로는 달리지 않더라구요
      PC로 보고 달면 달리는데 어플로는 안됩니당;;;

    3. thumbnail
      BlogIcon Raycat

      수국 이쁘게 피었네요. :)

    4. thumbnail
      BlogIcon *저녁노을*

      수국..종류도 참 다양하더라구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5. thumbnail
      BlogIcon 오렌지훈

      요즘 수국철이라 곳곳에 수국들이~
      아름답게 피었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