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관악산입구


서울 숲, 양재시민의 숲과 함께 서울 시내 단풍 3대 명소로 꼽혀 소개된 관악산. 

지난 주말, 입구만 가도 새빨간 단풍이 좋다는 기사를 보고 찾았다. 



 

요즘은 어딜 가도 보이는 친숙한 안내판 '서울 둘레길'

하지만 그날은 삼막사 쪽을 가기로 마음 먹고 왔으니 이쪽은 다음에 오기로. 



과연 관악산 입구는 단풍나무가 줄을 지어 서 있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불타는 단풍은 아니었다는 사실. 

하기야 이 시기엔 설악산에 가도 온 산이 단풍은 아닐 시긴데 좀 서두르긴 했다. 




관악산 단풍 가운데 요 나무가 절정. 

내려오면서도 보니 번갈아 이 나무를 배경으로 사진 찍는 이들이 줄을 이었다. 




삼막사는 왼쪽. 우리도 왼쪽으로 향한다. 하지만 그 위에 써 있는 '깔딱고개'가 영 마음에 걸린다. 아무래도 저 순서대로 만나게 될 터인데 삼막사 가기 전에 깔딱고개를 만나게 된단 뜻일 것이다. 마음 한 쪽 구석에 싸~한 느낌을 무시하며 왼쪽 길로 접어든다. 




군데 군데 오르막 계단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쉬운 코스. 하지만 '제1 깔딱고개'라고 써 있는 곳(내 눈으로는 그냥 '벽'이었다. ㅎㅎ)을 보고는 오른쪽으로 우회해 고개를 넘었다. 하지만 또 다시 나타나는 고개. 사진은 완만해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경사와 길이가 제법 되어 보였다.(사실 까마득해 보였다.) 따라서 이만 회군하기로 마음먹고 이정표 오른쪽 바위에 올라 산을 살핀다. 





물들기 시작하는 관악산. 누르고 붉게 변하니 이제 정말 가을이지 싶다. 

오늘이나 다음 주에 다시 다녀오면 좀 더 붉어져 한창인 단풍을 볼 수 있겠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8

  • 2014.10.26 10:22 신고

    산에 오르셨군요~ 이번주 다음주는 빨간 단풍이 절정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나들이 떠나봐야겠네요~

    • 2014.10.27 08:53 신고

      그렇지요 쭈니러스님?
      전 이렇게 가을이 오면 들썩들썩~~ 가을 타는 사람들은 보통 센치해진다는데, 전 놀러다니고 싶어 설레입니다. ^^

  • 2014.10.27 00:55 신고

    관악산을 마지막으로 간 것도 10년 보다 더 된 것같습니다.

    그 때는 사진 찍으러 갔었는데 비가 와서 중간 쯤에서 내려왔었습니다.

    • 2014.10.27 08:54 신고

      아, 저런... 하필이면 그날 비가 내려줬네요. ㅠ
      요 며칠은 쭉 날이 좋다니 다시 한번 가 보세요. ^^

  • 2014.10.28 08:43 신고

    입구에서도 빨갛게 물든 단풍이.. 산을 찾는 이들을 설레게 하겠어요^^

  • 2014.10.30 09:10 신고

    서울대까지 오신건가요? 혹시나 스쳐지나갈수 있었겠는데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