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저녁, 한강. 온 가족이 모여 치맥과 강바람을 즐겼다.
    밖에 나온 사람들이 많음에 놀랬고 가족끼리 나온 이들이 대부분이라 또 한번 놀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BlogIcon 소이나는

      캠핑촌이 되었네요 ㅎㅎ 가족끼리 지내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사회 모습이 보기 좋아요 ^^

      • thumbnail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5.08.17 21:17 신고

        네. 저도 무척 놀랐습니다.
        어릴적 한강고수부지는 좀 위험한 느낌이 드는 곳이었는데, 요즘은 아들손자며느리가 다 모이는 공간이 되어 아가씨들 끼리도 마음 놓고 저녁시간 보낼 수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