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서울대입구 샤로수길 카페 로지브릭 - 바삭 쫀득 파블로바

서울대입구 샤로수길 카페 로지브릭 - 바삭 쫀득 파블로바 

지난 주말, 식구들과 함께 샤로수길을 걸었다. 

원래 살림 살던 기존 주민들이 있는 동네가 어떤 것을 계기로 외부인이 많이 드나드는 번화한 곳이 된 곳은 제법 있다. 샤로수길의 원조가 된 신사동의 가로수길, 전국 곳곳에 '~리단 길' 이름이 붙게 만든 이태원의 경리단길, 종로의 계동, 익선동, 성수동, 망원동... 공통점은 모두 적당한 촌스러움과 그로인한 정겨움, 그리고 트랜디함이 공존하는 곳이라는 점이다. 

이름은 많이 들었지만, 처음 가본 샤로수길도 그랬다. 어쩐지 망원시장 같은 골목에 각각 나름의 개성을 한껏 뽐내는 가게들이 들어서 있었다. 그중 들어간 곳은 카페 로지브릭. 벽면을 붉은 벽돌로 마감했다. 카페 이름은 그렇게 만든 벽에서 따온 듯 싶었다. 어쩐지 가을에 유행할 립스틱 색깔 같지 않은가. 

실내를 들어서면 이렇게 싱싱한 갖가지 초록이들이 자리마다 놓여 즐겁게 한다. 창가에 놓인 방석도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는데 도움을 줄 듯 싶다. 


거울 옆 보이는 책장은 실은 화장실 입구다. 좁은 공간을 활용하는데 좋은 아이디어다. 집에도 도입하면 좋을 것 같다. 솔깃하다. 

우리가 주문한 것들이 나왔다. 카페 라떼, 아이스 아메리카노, 사과청 에이드다. 아메리카노는 내것. 원래는 달달한 아이스 라떼를 마시고 싶었지만, 케이크도 주문한다는 말에 쌉살한 아메리카노로 바꿨다.

나오는 모습을 처음 보고는 생크림에 과일을 듬뿍 얹은 팬케이크... 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잘라보니 폭신하고 촉촉한 팬케이크가 아니었다. 먹어보니 바삭하면서 이에 쫀득하니 달라붙는 이 맛은 바로 머랭 맛. 팬케이크라고 생각했던 것은 넓적한 머랭이었다.  ㅎㅎㅎ

의표를 제대로 찌른 재미있는 맛이네 이거. 


막내가 주문한 사과청 에이드. 나름 산뜻한 맛이 좋았다. 

개업한지 열흘밖에 되지 않은 가게라 모든 것이 새롭다. 

카페 로지브릭 인스타그램>> 카페 로지브릭(@rosy_brick)


- 낭만적 밥벌이를 읽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03-9 1층 101호 | 로지브릭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14

  • 2018.08.29 01:44 신고

    한국을 못간 사이 모르는 길 이름들이 참 많아졌어요~
    평상시에 샤로수길 들으면서 거긴 또 어딘가 했어요 ㅎㅎㅎ
    굿밤되세요 ^^

  • 2018.08.29 09:40 신고

    젠트리케이션이 정말 문제입니다.. ㅠㅠ
    일반인 입장에서는
    찾아갈 장소가 많아지는 것같아 좋지만,
    상점의 임대료가 올라가니
    상인들은 OO단길 붙는걸
    극도로 싫어한다고 하네요 ㅠㅠ

    그나저나 사과청 에이드
    한번 마셔보고 싶네용 ㅎㅎㅎ

    • 2018.08.29 09:45 신고

      그러게요. 임대료 상승에 기존 주민들이 이용할 업종은 사라지고, 임대료를 감당할만한 업종이 늘어나죠. 주민들도 불편해지고 업주들도 감당 안되고... 그럼 오히려 전보다 더 못해지는 상황이 올 수도 있는거죠.
      잘못된 모든 것들의 배경에는 '탐욕', '욕심'이 도사리고 있는걸 보면 참...
      사과청 에이드는 깔끔한 맛이었어요. 그런데 제가 잘 가는 곳의 유자레몬청이나 석류청 에이드를 따라가지는 못했어요. (제가 만든 것도 아니면서 공연한 부심...ㅎㅎ)

  • 2018.08.29 09:46 신고

    오.. 저런 분위기 좋으면서 맛도 좋은 카페 넘 좋아요 ㅎㅎㅎ 저희 동네에도 저런 카페가 없나 유심히 찾아봐야겠네요!!

    • 2018.08.29 09:53 신고

      주인과 거리가 너무 가깝고 이쁜 곳은 오래 앉아있기도 그렇고 데스크가 아닌 낮은 테이블에 불편한 의자라 뭘 할 때 보다는 여럿이 수다 떨때 적당하죠.
      이렇게 개인이 하는 가게, 요즘 같은 때 잘 됐으면 좋겠어요.

  • 2018.08.30 09:03 신고

    샤로수길..이름이 독특하네요
    분위기도 좋아보이고 무엇보다 아주 달콤해 보입니다 ㅎ

    • 2018.08.30 10:44 신고

      서울대+가로수길을 합친 말인가봐요.
      이름만 봐선 어쩐지 여자분일 것만 같았는데, 젊은 남자분이 하나보더군요. 이모저모 신경 쓴 티도 보이고.. 잘 됐으면 좋겠어요.

  • 2018.08.30 20:14 신고

    시원하게 사과청 에이드 한잔 마시고 싶네요
    팬케익 닮은 것도 맛나 보입니다.. ^^

    • 2018.08.30 22:43 신고

      아침 저녁으로는 많이 시원해졌지만, 아직 낮으로는 덥죠.
      이 사과 많이 나던데, 사과청 만들어봐야겠어요.

  • 2018.08.31 11:24 신고

    실내가 참 싱그럽네요.
    로지브릭이라는 이름도 맘에 들어요.

  • 2018.08.31 13:06 신고

    머랭이라 식감이 새로웠겠네요!!! 사과청 에이드도 맛있어 보여요^^ 해피 앱터눈 되세요!

    • 2018.08.31 13:43 신고

      네. 따땃하고 폭신 말랑을 기대했어요. 그런데 파삭 아삭 쫀득 머랭이라니! 예상대로 되지 않을 때 라도 의외의 결과에 박수치기란 흔치 않죠. 재미있었어요. ㅎㅎ
      맞다, 사과청! 오늘 장보러 나갔을 때 사과를 샀어야 했는데. 홍옥 말고 뭐죠? 그 사과는 정말 한철인데 말이죠.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