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프랑스인의 방에는 쓰레기통이 없다

 

프랑스인의 방에는 쓰레기통이 없다

교보에 갔다가 서가에서 눈에 띄는 제목의 책을 발견했다. 바로 프랑스인의 방에는 쓰레기통이 없다. '낭비 없고 세련된 프랑스식 미니멀 라이프'라는 부제가 붙어있었다.


저자는 미카 포사. 일본 사람으로 생각되었다. 역시… 라고 생각했다. 아무래도 미니멀 라이프에 관한 첫 책을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로 시작해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좁은 집과 지진의 위험을 극복하기 위해 본고장 미국에서보다 더 붐이 일었던 까닭도 있을 것이다.


거기에 더해 과거 메이지 유신 때부터 탈아입구脱亜入欧는 일본의 이상이 아니었는가. 유럽을 지향하는 취향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인지 특히 영국, 프랑스 관련 기사나 책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그중에서도 프랑스는 곧 낭만이라는 등식을 공식처럼 갖고 있는 것 같았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일 뿐이다.


내용은 그저 책을 열기 전에 예상할 수 있을 법한 평범한 내용으로 보였다. 다만, 다른 책들이 자기 생각과 자가 실천, 그리고 개념이나 원리에 치중했던 것과는 달리, 사례중심에 많은 화보를 담은 점은 독특했다.


부엌에 큰 쓰레기통 하나만 놓고 쓴다는거나 식사는 접시 하나로 해결한다는 점이 눈에 들어왔다. 나도 쓰레기통은 부엌과 욕실에 하나씩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고, 엘보 이후 팔꿈치와 접시밥 에서 보여드렸다시피 종종 접시 하나로 식사를 해결하기 때문이다.


이 책을 쓰기 위해 작가는 몇 집을 방문했을까? 선택 기준은 무엇이었을까? 좀 피상적이라는 느낌은 있었지만, 술술 읽히는 재미있는 책이었다.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홈 스테이하는 집을 구석구석 구경하는 그런 기분이었다.


병원이나 은행, 미용실, 또는 도서관에 비치해 놓으면 기다리는 시간을 재미있고 유용하게 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 13

  • 2018.09.14 23:05 신고

    오 정말 없을까요 ???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에는 있던데 여긴 집이 아니라서 그런가 ㅎ.ㅎ

    • 2018.09.15 06:29 신고

      ㅎㅎ 그러게요. 몇 집이나 다녀봤는지 몰라도 일반화의 오류..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좁은 집에 방방마다 쓰레기통이 꼭 있을 필요는 없지만요.

  • 2018.09.15 07:55 신고

    술술 쉽게 읽을 수 있어 재밌게 볼 수 있겠어요.
    방마다 쓰레기통이 없고 한 개만 있으면 불편한 점도 있을 텐데, 재밌는 제목과 내용이네요.

  • 2018.09.16 16:10 신고

    ㅎㅎ그러게요 일반화의 오류. 근데 또 저렇게 자극적으로 제목을 지어야 사람들이 한번이라도 더 들여다보긴 할테니까요...
    저도 미니멀리즘 정말 추구하고 싶은 사람인데 태생이 맥시멀리스트라 힘듭니당ㅎㅎ

    • 2018.09.16 20:26 신고

      네. 그 제목 덕에 저도 그 책을 보게되었으니 성공한 셈이죠. 잘 지은 제목이에요. ㅎㅎ

  • 2018.09.17 09:03 신고

    요즘 집에는 분리수거 용기가 쓰레기통 역할을 하지 않나 싶습니다
    단순하게 산다는것이 쓰레기 배출을 않는 삶인지도 모르겠네요

    가볍게 읽기 좋은 책인것 같습니다

    • 2018.09.17 09:05 신고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소비 뿐만 아니라 생산단계에서부터 쓰레기 배출과 재활용을 염두에 물건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 2018.09.17 10:49 신고

    저도 태생이 맥시멀라이프라.. 미니멀라이프는 어려울 것 같아요.

  • 2018.09.18 08:02 신고

    흥미를 끄는 책이네요.
    얼마 전까지 전자책을 많이 구입했지만, 전자책은 잘 안 읽게 되더군요. 역시 종이책을 읽어야 책 읽는 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의 서평을 보니 그리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것 같네요. 성급한 일반화 때문에 책 읽기가 불편했다는 독자도 있네요.ㅎㅎ

    • 2018.09.18 09:31 신고

      네. 성급한 일반화. 저도 좀 느꼈죠. 이런 내용을 쓰겠다 작정하고 쓸 때 이런 오류를 범할 수도 있겠다..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겠구나... 그런 생각도 들었구요. ㅎㅎ
      그래도 뭐 나름 남의 집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어요.
      요즘은 저도 전자책보다 종이책이 더 좋아졌어요. 전자책은 밑줄 긋거나 메모한 것들을 바로 에버노트에 저장되는 좋은 점도 있지만 어쩐지 그뿐, 내용도 책도 내꺼가 되는 맛은 덜하거든요.

  • 2018.10.06 17:47 신고

    저는 쓰레기통이 군데군데 있는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