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아콘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 중이다. 바로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작년 9월부터 쓰기 시작했으니, 벌써 5개월째 사용 중이다. 

 

이어폰을 평소에 많이 사용하는 편이었다면 에어팟  을 샀겠지만,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가성비 좋은 다른 브랜드를 찾았다. 

 

선택 조건

 

  • 합리적인 가격
  • 오픈형 (커널형은 물에 빠진 것처럼 먹먹한 느낌이 싫었다. 귓구멍으로 뭔가가 들어가는 느낌도 섬찟해서 싫었고...)
  • 디자인 - 작고 예쁘면 좋겠다.
  • 음질 - 음악도 통화품질도 웬만큼은 좋아야지.
  • 블루투스 5.0 - 음질, 속도, 거리에 영향을 주니까
  • 수신거리 - 길면 길수록 좋겠지?
  • 배터리 - 빨리 충전되고 오래갈 것
  • 쉽고 편리한 사용

 

이런 여러 가지 조건들을 종합해 최종 선택한 것이 바로 요즘 쓰고 있는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앞, 뒷면 모습이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C타입 충전기를 사용한다. 위, 아래 따질 것 없이 그냥 끼우면 된다. 편리하다. 

 

완충된 상태면 불이 네 개 다 들어온다. 처음엔 집에 오면 맥북에 바로바로 연결해 두곤 했었는데, 요즘은 그냥 놔둔다. 배터리가 오래가서 그럴 필요가 전혀 없다. 며칠이 지나도 두 개 이하로 내려가 본 적이 없다.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뚜껑을 연 모습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은 검정, 핑크, 흰색 세 가지가 있다. 귀에 꽂았을 때 눈에 조금이라도 덜 뜨일 것 같아 피부색에 좀 더 가까운 핑크를 골랐지만, 당시 품절이어서 하는 수 없이 흰색으로 살수밖에 없었다. 막상 착용해보니 워낙 작아 잘 보이지도 않았다.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이어폰을 꺼낸 모습

 

 

프리버즈 엑스 이어폰을 케이스 밖으로 꺼내보았다. 콩나물 같이 생긴 에어 팟과는 달리 동글동글한 것이 조약돌처럼 생겼다. 공깃돌 같기도 하고....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과 아이폰 번들 이어폰 비교

 

 

아이폰을 사면 따라오는 애플의 이어폰(유선)과 나란히 놓고 비교샷을 찍어보았다. 귀에 들어가는 부분이 놀랍도록 똑같다. 귀에 장착하는 느낌도 거의 같다. 다만 블루투스 이어폰이니 유선 이언폰보다는 약간 무게감은 있다. 하지만 4.9그램이니 다른 것보다는 가벼운 편이다. 

 

프리버즈 엑스 오픈 Freebuds X Open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 에어팟

 

 

막내가 쓰는 에어 팟 옆에 나란히 세워 보았다. 에어 팟에 비해 프리버스 엑스 오픈은 세로는 짧고 가로는 좀 더 길다. 안정적인 형태다. 사실 에어 팟은 서있지 못한다. 누워있어야 한다. 밑면에 충전기 연결 포트가 있으니 굳이 서있을 필요가 없긴 하다. 사진 찍을 때에는 뒤에 립밤 케이스를 받쳐 세워놓고 찍었다. 그에 비해 프리버즈 엑스는 포트가 뒷면에 있다. 잘 서있으니 뉘어놓고 충전할 필요가 없다.  

 

 

써보니....

  • 합리적인 가격 - 5만 원이 채 안된다
  • 오픈형 (커널형은 물에 빠진 것처럼 먹먹한 느낌이 싫었다. 귓구멍으로 뭔가가 들어가는 느낌도 섬찟해서 싫었고...)
  • 디자인 - 작고 예쁘다. 내 귀가 원래 작은 탓에 오래 하고 있으면 좀 뻐근하긴 하다. 하지만 번들로 따라오는 이어폰도 오래 착용하면 귀가 뻐근한 느낌이니, 이건 어쩔 수 없다. 
  • 음질 - 음악도 통화품질도 만족할만한 수준. 굳이 지적하자면, 음악을 듣다가 전화가 와서 받으면 상대방에게 전달되는 내 소리가 작게 들린다고 한다. 애초에 전화통화로 시작하면 아무 문제없다. 
  • 블루투스 5.0 
  • 수신거리 - 10미터. 집 안이나 작업실에서 다른 일 하면서 마음껏 돌아다니게 되어 정말 좋다. 설거지, 빨래 널기, 청소.... 
  • 배터리 - 빨리 충전되고 오래갈 것. 정말 오래간다. 2G 폰 쓰는 느낌이다. (통화, 재생 6시간, 대기 30시간이라고 한다)
  • 쉽고 편리한 사용 - 뚜껑 열고 케이스에서 꺼내면 바로 켜지고 연결된다. 음량 조절, 곡 선택 모두 직관적이다. 아이폰 음악 앱을 그대로 옮긴 느낌이다. 

 

 

그 외에...

  • 생활방수가 된다. 그렇다고 억수로 비가 내릴 때 비 맞거나 물세척하면 안 된다. 
  • 스테레오 이어폰이다. 하지만 한 개만 사용할 수도 있다. 또 각기 다른 기기와 연결시켜 사용할 수도 있다. 

현재 5개월째 사용 중이다. 아주 만족스럽게 쓰고 있다. 몇 번 바닥으로 떨어트렸는데도 멀쩡하다. 가성비 좋은 오픈형 이어폰을 찾고 있다면 써볼 만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