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 미보연고 - 꼬끼오 계란찜기

하루하루 이야기/일기|2022. 2. 14. 10:05
반응형

화상 

손가락을 데었다. 수증기에 데이면 다른 화상보다 훨씬 아프다. 흐르는 물에 상처를 식혔다. 중간중간 아침 밥상을 차리면서 도시락도 쌌다. 그러고 나서 다시 찬물에 식히다 9시 30분이 지나 약국에 가서 약을 사 왔다.

 

보통은 그냥 찬물에 식히면 화기가 빠지면서 괜찮아 졌는데, 이번엔 찬기가 사라지면 후끈하고 쓰라려서 안 되겠다 싶었다. 살짝 물집까지 잡히려는 것 같았다. 

 

미보 연고

약사님이 권한 것은 '미보'라는 화상연고였다. 왼쪽 화상 밴드는 일하다 자꾸 스쳐서 덧날까 봐 그냥 사 온 것. 하필이면 오늘 대보름 나물을 한다고 다 사두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손을 써야 한다. 

화상 밴드와 화상연고

 

약사님은 연고를 바르고 일반 밴드를 붙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거즈에 쓸려서 아플 것 같았다. 그래서 거금 6천 원을 들여 구입. Burn이라는 이름인데, 소독제도 들어있고 쿨링 효과도 있는 방수밴드라고 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게다가 일반 메디폼은 붙였다 나중에 뗄 떼 살점이 떨어져 나간다는 글이 있어 굳이 화상 밴드를 고르게 되었다. 

 

연고를 발랐다

 

약국에서 돌아오는 길, 쓰라리기 시작한다. 얼른 집에 돌아와 연고부터 꺼냈다. 마음은 급한데 '나 새 거요~'하는 은박 탭이 떨어지질 않는다. 겨우 떼어내고 연고를 손가락에 짰다. 한꺼번에 쭈욱 하고 나온다. 보통 연고 색이 아니다. 살짝 투명한 Raw Umber. 상처는 작은데 너무 많이 나왔다. 그런데 그렇지 않았다.

 

바르다 보니 주변이 다 쓰라렸다. 보이는 것보다 데인 면적이 넓었던 것이다. 처음에는 오른쪽 가운데 손가락 가운데 마디 부분인 줄로 알았다. 그런데 둘째와 넷째 손가락, 손가락 사이도 쓰렸다. 나는 미처 몰랐어도 이렇게 다 바르라는 뜻이었구나 싶어 감사합니다 하고 골고루 다 펴 발랐다. 

 

이 연고에 특이 점이 있다. 색깔도 신기하더니, 냄새도 희한하게 참기름 냄새가 난다. [성상] 담황색의 참기름 향미가 있는 전질 균등한 연고제라고 적혀있다. 기타 첨가제에 참기름이라고도 적혀있다. 참기름이 화상에 좋은 건가? 재미있다.

 

그런데, 이 약이 효과가 좋다. 오른손을 다쳤으니 좀 놀아볼까? 하면서 바나나 우유와 붕어빵을 먹으며 잠시 유튜브를 보다 보니, 쓰라린 것이 멈췄다. 오호라~ 8천 원 값어치를 하네 하면서 어느 회사에서 나온 걸까 들여다보았다. 부채표 동화약품. 그런데 제조자는 산두 미보 제약 유한공사, 주소는 Guangdong. 광주도 아니고 광동? 가격이 적힌 스티커를 떼어보니 China. 

 

연고 하나에 회사 이름이 세 개나 적혀있다. 동화약품, 한도, 산두 미보 제약 유한공사. ㅎ... 산두 미보 제약에서 만든 것을 한도 상사라는 회사에서 수입해서 동화약품 상표를 붙여서 파는 것인가 보다. 전에 제조자와 판매자가 다른 과자나 빙과류 제품을 보긴 했지만, 약 종류도 이렇게 나오는 건가. 이런 건 좀 기분이 좋지 않다. 

 


꼬끼오 계란찜기로 달걀 삶을 때, 명심하자!!!

운동하는 사람들이 잘 먹는 것이 닭가슴살, 흰 살 생선, 그리고 삶은 달걀이다. 막내가 운동하면서 증량을 하는데, 하필 달걀 가격 한창 오를 때부터 시작해 지금도 달걀을 두 판씩 산다. 아침에 출근하면서 달걀을 챙겨간다고 꼬끼오 찜기에 달걀을 담아 전자레인지에 넣었다. 표시선까지 물을 붓고 달걀 4개를 넣은 다음 뚜껑 잠그고 7분이면 완숙 완성. 

 

깨끗하고 편리한 데다 달걀 껍데기까지 홀홀 잘 벗겨져 정말 좋다. 그런데, 꼭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물 넣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 깜빡하고 물을 넣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 터진다. 바로 내가 수증기에 덴 이유다.

 

꼬꼬 찜기는 암탉 모양인데, 꼬리 부분에 손잡이가 있다. 그걸 잡고 아래쪽을 살짝 받쳐주며 들어야 한다. 그런데 오늘은 그 꼬리 부분이 저 뒤쪽을 향해 있어서 전자레인지 않으로 오른손을 쑥 집어넣었다. 바로 그 순간 퍽하는 소리가 나면서 폭발했다. 달걀이 터지면서 온 사방으로 파편이 튀었다. 

 

터져버린 달걀

 

전자레인지로 달걀을 조리할 때는 정말 조심해야 한다. 꼬끼오 찜기가 아무리 안전하다 해도 물 넣는 걸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럼 폭발한다. 어떤 분 후기를 보면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 삶아 터진 적도 있다고 한다. 물을 넣지 않았던 막내 녀석은 출근하면서 연신 'ㅠㅠ'들어간 문자를 보내왔다. 난 괜찮다고 안심시켰다. 조심하자. 실명할 수도 있다. 

 

전자레인지에 넣어둔 삶은 계란 갑자기 폭발해 한쪽 눈 실명한 여성

 

전자레인지에 넣어둔 ‘삶은 계란’ 갑자기 폭발해 한쪽 눈 ‘실명’한 여성

한 여성이 껍질을 까지 않은 계란 두 알을 전자레인지에 돌리다가 눈 한쪽이 실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www.insight.co.kr

 

 

'하루하루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상 - 미보연고 - 꼬끼오 계란찜기  (8) 2022.02.14
봄기운  (8) 2022.02.10
고사리 살리기  (6) 2022.02.08
애플과 구글의 다른 대응모습  (6) 2021.12.17
동네에서 만난 고양이  (4) 2021.12.13
12월 첫날  (2) 2021.12.01

공감♥를 눌러주세요! 큰 격려가 됩니다.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댓글()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22.02.15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남편..돌려서..폭탄 만난 적 있지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BlogIcon 4월의라라 2022.02.17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걀 정말 조심해야겠군요. 무섭네요. 마지막 사진이... ㅜㅜ

  3. Favicon of https://avada.tistory.com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22.02.17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무섭네요. 계란찜기를 사용할 때에는 사용법을 먼저 숙지해야겠네요.

  4. Favicon of https://yeoulcp.tistory.com BlogIcon my eye 2022.04.19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뜨거운물엔 . 아로마 오일 라벤다가 아주 효과적이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