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태풍 쁘라삐룬 지나간 다음날 아침, 동네 뒷산 탐험

태풍 쁘라삐룬 지나간 다음날 아침, 동네 뒷산 탐험

태풍 쁘라삐룬 지나간 다음날 아침, 동네 뒷산 탐험

태풍 뿌라삐룬이 지나갔다. 남쪽에는 비가 많이 왔다지만, 서울에는 오히려 그 전날 보다 비도 바람도 덜 불었다. 일요일 아침 쏟아진 비를 맞은 다음이라 더 약하게 느껴졌나보다.

아침 먹고 해가 반짝 나자 동네 뒷산을 올라가 보기로 했다. 올라오는 햇빛을 받고 빛나는 메꽃이 귀엽다. 이렇게 생긴 꽃들을 한데 엮어 나팔꽃이라고 많이 부르는데, 나팔꽃과 메꽃을 구별하는 법을 잘 써주셨다.

태풍 쁘라삐룬 지나간 다음날 아침, 동네 뒷산 탐험

연일 계속되는 비로 땅속 집이 잘못됐는지 개미들이 부지런히 왔다갔다 열심히 일하고 있었다.

비가 내린 뒤라 산길 도처에 갑자기 생긴 도랑이 많다. 그동안 바짝 목이 탔던 개울도 이제 물을 시원하게 들이킨듯 목청 좋게 노래한다. 이렇게 물이 많이 흐르는 모습은 몇년만에 보는듯 하다.

태풍 쁘라삐룬 지나간 다음날 아침, 동네 뒷산 탐험

언제 비가 왔냐는 듯 새파란 하늘 아래, 배초향 꽃이 가득 피어 보랏빛 동산을 만들어냈다. 민트며 로즈마리며 갖가지 허브가 공기 가득 향기를 내뿜고, 붕붕 벌들이 날갯짓 소리도 요란하게 꿀을 모으러 다닌다. 진정 여름이다. 

태풍이 지나간 뒷산에선 동물이건 식물이건 모두 제 할일 열심히 해내고 있었다. 생명력 가득한 뒷산. 그 에너지가 내게도 전해져 흐르는 땀도 기분 좋게만 느껴졌다.


안산-사천교 산책

잠깐!)) 라벤더 닮은 이 보라색 꽃은 배초향, 또는 방아풀이라고 하는 우리나라 허브입니다. 

배초향(방아잎)-나무사랑

향긋한 토종 허브, 그 이름은 배초향/김민철의 꽃 이야기


 

댓글 8

  • 2018.07.04 21:10 신고

    태풍이 지나간 이후 저희 동네도 공기가 맑아졌어요.
    강풍을 동반한 비가 아니라면, 가끔씩 비가 와서 미세먼지 좀 씻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뒷산의 수풀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 ^^

    • 2018.07.04 21:11 신고

      그렇죠. 물론이에요.
      시절을 따라 적당한 바람과 비가 내리면 더할 나위 없죠. ^^

  • 2018.07.08 13:07 신고

    와.. 동네 뒷산이 이쁜 꽃들도 많고 참 아름답네요. 머리 복잡할 때 가끔씩 산책 나가면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사진도 이쁘지만 첨부한 동영상도 더 상세히 볼수 있어 좋았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찍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저렴한 짐벌같은걸로 찍으시면
    흔들림없이 훨씬더 깨끗하게 촬영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 2018.07.11 17:25 신고

    비온 후 산 냄새 너무 좋아해요!!!
    동영상을 보니
    절로 힐링되는데요!?

    저런 곳에 가면 마음도 편안해지고 머리도 맑아질 것 같네요.
    집근처에 저런 곳이 있다니..
    부럽습니다!!!! ㅠㅠ

    저는 라벤더 인줄 알았는데 배초향 이라고 하는 한국 허브군요!!
    그 향기도 너무 궁금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8.07.11 17:36 신고

      그날 올라가고 아직 못갔어요. 이래저래 바빠서..
      내일 별 일 없으면 또 가야겠어요. ^^

  • 2018.07.19 09:30 신고

    배초향이 너무 이쁘게 폈네요..ㅠㅠㅠㅠ

    • 2018.07.19 09:32 신고

      그렇죠? 지금은 뜨거워서 산에 올라갈 엄두가 안나네요. 비도 안오고.. 저 이쁜 아이들 다 시들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