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


지난 일요일 오후, 예배 드리고 서촌 예쁜 카페를 가고 싶다는 말에 경복궁 근처에 있는 마 샹스에 들렀다. 카페라고는 했지만 커피cafe 보다는 차를 파는 티 하우스tea house 였다. 카페인이 없는 차도 마실 수 있어 좋았다.  


사진에서 보는 것 처럼 인테리어가 잘 되어있어 '예쁜 카페' 라는 말에 어울리는 곳이었다. 안으로 쑥 들어가 있는 것에 비해 채광이 좋았고, 밝고 환한 느낌으로 꾸며져 있어 기분 좋은 화사함이 감돌았다. 


주문대 앞에 진열된 마들렌과 스콘


주문하는 카운터 오른쪽 유리상자 안에는 이렇게 마들렌과 스콘이 진열되어 있었다.  시나몬, 초코, 말차, 밤, 플레인... 모두 다 하나씩 먹고 싶었지만 점심 먹고 바로 왔으니 그것은 무리. 


카페인이 없다는 카르페 디엠 밀크티와 마롱 쇼콜라 티, 그리고 크랜베리 스콘과 시나몬 스콘을 주문했다.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카운터 왼쪽 여기저기 붙어있는 예쁜 마샹스 스티커

워낙 부드러운 색이라 사진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곳곳에 마 샹스 로고가 새겨진 스티커가 붙어있다. 베이비 핑크에 하얀 글씨, 다른 하나는 흰 바탕에 청록색 글씨가 새겨져 있다. 불렛 저널에 냅킨을 오려 붙이려다 혹시나 하고 사장님께 여쭤보니 흔쾌히 색깔별로 주셨다. (고맙습니다. 제 수첩에 이쁘게 잘 붙였어요! ^^)



쑥 들어가 있는 카페인데 어쩜 이렇게 채광이 좋지? 밝으면서도 부드러운 빛은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든다. 예쁜 것을 보는 것 역시 그렇다. 주문한 마실 것 먹을 것을 기다리는 동안 이리저리 구경하며 사진을 찍었다. 


열평 남짓 되려나. 그리 크지 않은 공간이 아늑했다. 한 켠 에는 혼자 앉아 열심히 레이스 뜨기를 하는 분도 계셨는데, 요즘 부쩍 관심이 그쪽으로 쏠린 터라 좋아보였다. 그런 광경은 분위기를 보다 정답게 만들었다. 엄마도 늘 뭔가 뜨개질 거리를 손에서 놓지  않는 편이었다. 엄마 생각이 났다.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마롱 쇼콜라 티


노리다케 티 세트에 담긴 마롱 쇼콜라 티. 뒤에 보이는 주전자에 담겨 나왔다. 고마웠던 것은, 함께 자리한 사람들도 마실 수 있도록 작은 유리잔이 함께 제공된다는 것. 더운 물도 따로 나왔는데, 따로 말하지 않아도 챙겨주는 배려가 무척 고마웠다. 사람은 작은 것에 감동하는 존재.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크랜베리 스콘 + 시나몬 스콘


스콘 하나에 잼 한 종지 씩, 그리고 버터 나이프도 각각 한개 씩 따라 나왔다. 이곳 테마는 장미인가 보다. 가게 바깥쪽 입구부터 실내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장미가... 버터 나이프는 친정에서 쓰는 것과 같아 친근한 느낌. 집에선 빨간색 자루인데, 이곳은 아이보리와 그린.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그 커트러리는 결혼하고 첫번째 크리스마스에 우리가 선물한 것이란다. 내 기억력은 정말 보잘것 없다. 그에비해 남편님의 기억은 얼마나 우월한지. 난 왜 그런걸 기억 못하는 건가. 기억을 잘하는 사람은 어떻게 그런 걸 다 기억하는 거지? @@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카르페 디엠 밀크 티


이것이 카르페 디엠 밀크 티. 따뜻한 밀크티는 집에서만 마셔봤고, 밖에서는 늘 공차나 팔공의 아이스 밀크 티만 마셨다. 그러니까 밖에서 먹는 따끈한 밀크 티는 이것이 처음인 셈... (이라고 하지만 또 기억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있다.) 


부드럽고 달달한, 하지만 진한 맛이 차보다 커피족인 남편도 맛있다고 이게 뭐냐고 물어볼 정도. ㅎㅎ



서촌 예쁜 카페 마 샹스 ma chance내 자리에 앉아 바라본 창

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다 창쪽을 보았다. 옛날에 살던 집에도 이런 비슷한 창이 있었지만 높이가 달라 그런지 분위기가 아주 다르다. 집이라면 창문 아래쪽으로 2,3인용 카우치를 놓으면 좋을텐데. 아무래도 영업을 위한 장소니 어렵긴 하겠지. 


천장에 매달린 등은 불을 켜면 살짝 붉은 빛이 감돈다. 저녁 때는 더욱 멋지다고. 어두운 밤에 보는 이곳은 또 어떤 분위기일지 궁금하다. 여전히 포근하고 다정한 분위기일까. 그런 분위기 덕에 우리도 행복하고 아기자기한 오후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행복이란 좋은 사람과 함께 차 한 잔 나누는 시간 만으로도 가능하다. 


길에서 쑥 들어와있는 곳인데도 용케들 찾아온다. 오히려 가게에 딸린 앞마당 처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꾸며놓은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통의동 108 1층 | 마샹스
도움말 Daum 지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22

  • 2019.01.28 23:06 신고

    동화책 표지 같은 카페네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고 설레입니다

  • 아뉴
    2019.01.28 23:10

    사진이 정말 따뜻하게 느껴지네요

  • 2019.01.28 23:34 신고

    정말 예쁜카페네요..
    커피잔도 예쁘고,.,
    서촌가면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 2019.01.29 06:43 신고

    분위기 좋아 보여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9.01.29 15:48 신고

    외관이 유럽같다고 생각했는데..
    찻잔이나 인테리어도 유럽풍이네요ㅎㅎ
    디저트도 맛있어 보이고~ 분위기 있어 보여요!

  • 2019.01.29 15:48 신고

    외관이 유럽같다고 생각했는데..
    찻잔이나 인테리어도 유럽풍이네요ㅎㅎ
    디저트도 맛있어 보이고~ 분위기 있어 보여요!

  • 2019.01.29 17:23 신고

    밀크티랑 스콘 곁들이면 좋을 것 같네요~^^

    • 2019.02.09 22:22 신고

      네. 정말 잘 어울립니다.
      댓글이 휴지통에 들어있었어요. 이제서야 복구했습니다. 본의 아니게 죄송해요.

    • 2019.02.11 09:29 신고

      뭔가 스팸 필터에 걸려있나 보네요.ㅠ_ㅠ

    • 2019.02.11 10:45 신고

      네. 늘 그렇듯이 이유는 알 수 없는 걸러내기입니다.
      그래도 오늘은 휴지통으로 안가고 잘 되어 다행이에요. ^^

    • 2019.02.11 13:00 신고

      풀어주신 줄 알았는데...@_@ 그게 아니었군요. 계속 이렇게 벗어나야 할 터인데.

  • 밝고 화사한 분위기의 예쁜 카페네요.

  • 2019.01.31 09:52 신고

    사진 색감이 따뜻하고 부드럽습니다.
    저도 이런 카페 한번 가고 싶은데 아내가 별로라 해서 영 기회가 없네요..ㅋ

    • 2019.01.31 09:59 신고

      저희도 저보단 오히려 남편과 아이들이 좋아해요. 이런 카페 가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사실 저도 집카페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살림하는 입장에선 가성비를 많이 고려하게 되니까요. ㅎㅎ
      물론 취향도 관계있죠. 인더스트리얼 디자인을 가미했다는 곳은 알아서 리스트에서 빼줍니다. 제가 싫어한다는 것을 아이들도 눈치챘거든요. ^^

  • 2019.02.09 16:24 신고

    찻잔 너무 이뻐요!! 아늑한 카페 너무 좋아요 ㅠㅠ
    요새 저도 커피 줄이고 차를 주로 마시려고 하고 있는데
    전 카모마일이 제일 좋더라구요ㅋㅋ
    저 카페두 한번 가보고싶네요!

    • 2019.02.09 20:59 신고

      마감재를 노출한건지 마감이 덜 된건지 알 수 없는 그런 카페를 좋아하지 않거든요. 요즘 그런 곳 많은데, 이곳은 따사로운 거실 분위기가 나서 마음에 들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