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걷다 한편에 노란 꽃이 소복하게 떨어져 있는 것을 보았다. 별 같기도 하고 방울 같기도 한 귀여운 노랑이들. 병아리 떼가 뿅뿅뿅 나타날 것만 같았다. 사실 병아리가 돌아다니기에 개나리 필 무렵은 좀 춥지 않은가. 

     

    길에 소복히 떨어진 노란 꽃

     

    위를 올려다보니 나무에 별처럼 다닥다닥 붙어 피어있는 꽃들이 보였다. 귀여운 꿀벌들도 붕붕거리며 모여있었다. 이 꽃 저 꽃 정말 분주하게 돌아다니는 모습이 보기만 해도 즐거웠다. 

     

    다닥다닥 밤하늘의 별처럼 많이 피어있는 감꽃

     

    한동안 꿀벌 개체 수가 줄어들어 큰 일이라는 기사를 읽고 걱정스러웠는데, 적어도 이걸로 봐선 한숨 돌려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나저나 이 꽃 이름은 뭘까? 잎사귀 생김은 어쩐지 낯익은데, 생각이 안 난다. 시집살이나 육아가 힘들었나? 아니면 그냥 까맣게 잊은 걸까? 

     

    감꽃

     

    집에 와서 고민하고 있던 내게 큰 애가 자기가 안다며 가르쳐줬다. 바로 감꽃이었다. 아. 예전 집 마당에 감나무가 세 그루나 있었는데, 왜 이 꽃을 보고 감꽃이란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 그땐 꽃이 훨씬 컸던 것 같았는데.... 

     

    노란 별 같은 감꽃과 붕붕거리는 꿀벌이 정말 귀여워 짤막한 동영상으로 담아 보았다. 

    youtu.be/mxfTAgCzb7E

     

    이렇게 다닥다닥 붙어 피었다고 다 감이 되는 것은 아니다. 가을에 발갛게 익어 매달린 감을 보면 알 수 있다. 대추도 아닌데, 이렇게 열렸다가는 나뭇가지가 성한 것이 없을게다. 바람 불면 우수수 떨어지고 열매 맺어야 할 아이들만 달리겠지. 사실 감나무는 유난히 약하다. 그래서 올라가서 따지 않고 잠자리채처럼 장대 끝에 망을 달아 똑똑 딴다. 몸무게 가벼운 것 믿고 올라가면 안 된다. 아이들도 올라갔다 가지가 쭉 찢어져 다치는 일이 많았단다.

     

    옛날에는 이런 감꽃이나 아카시아 꽃을 먹기도 했단다. 둘 다 벌이 붕붕 댈 정도로 향과 꿀맛이 좋으니 꽃 맛도 좋았나 보다. 그런데 아카시아 꿀, 밤꿀은 들었어도 감 꿀은 들어보지 못했다. 혹시 있으려나? (혹시나 해서 찾아봤습니다. 정말 있네요. 색깔은 담황색, 맛은 아카시아 꿀보다 달지는 않지만 은은한 맛이라고 하는군요.) ▶︎감꽃 꿀 채밀

     

    옛날에 처음 직장생활을 했을 무렵에는 입사하면 사수가 도장을 선물하는 풍습이 있었다. 마치 먹물을 쿡 찍어 붓으로 그린 것처럼 검은 무늬가 들은 감나무를 먹감나무라고 했다. 이 먹감나무로 만든 도장도 꽤 멋있었다. 또 고가구를 봐도 가끔 먹감나무로 만든 책상이나 장롱을 찾을 수 있다.

     

    회사 이야기가 나오니 또 생각나는 게 있다. 감 떡이다. 사무실 뒤쪽 공덕초등학교 근처에 감 떡집이 있었다. 속에 팥 앙금을 넣은 찹쌀떡을 만들어 감잎으로 싸서 쪄서 만든다. 혈압에 효과가 있다 하고 맛과 향이 독특했다. 가격도 적당해서 어르신들께 선물할 일이 있으면 그 집에 가서 사다 드리곤 했다. 지금은 아마 없겠지. 

     

    꽃도 먹고, 꿀도 먹고, 감잎으로는 떡도 찌고 제주도에서는 염색도 한다. 나무로는 도장도 만들고 가구도 만든다. 열매는 말할 것도 없다. 날로도 먹고 말려서 곶감으로도 먹고 식초도 만들어 먹는다. 정말 버릴 게 없는 쓸모 많은 나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BlogIcon 후까

      저렇게 통통한 벌일줄 몰랐네요. 저라면 어마얏 하고 도망갔을 거 같아요 ^^

    2. thumbnail
      BlogIcon Chef's Life 생활일지

      벌 궁둥이를 톡톡쳐보고 싶네요 ㅋㅋ 너무 귀요미네요! ㅎㅎ 그리고
      말씀하신 감떡은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 ㅠㅠ 만약에 현재도 판매한다면
      말이죠 ㅠㅠ

      • thumbnail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20.06.04 20:25 신고

        꿀벌 정말 통통하니 귀엽죠?^^
        아마 그 집은 없어졌을 거에요. 몇년 전에 봤더니, 그 근처가 다 아파트 단지로 재개발 된 거 같았어요.

    3. thumbnail
      BlogIcon 오렌지훈

      감꽃이군요~ 벌은 조심하세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 thumbnail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20.06.04 20:26 신고

        네. 조심하겠습니다. ^^
        전에는 벌만 봐도 소리 지르면서 어쩔줄 몰랐는데, 요즘은 귀여워 보입니다. 나이 들었나봐요. ㅎㅎ

    4. thumbnail
      BlogIcon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어릴 적에 감꽃을 먹곤 했죠.ㅎㅎ

      옛날에는 시골 동네에 동네마다 바보가 한 두 명씩은 있었다고 합니다. 대부분 감나무에 올라갔다가 떨어져 바보가 되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