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송이 버섯 볶음

하루하루 이야기/요리|2021. 5. 18. 16:03
반응형

새송이 버섯볶음

오늘 점심은 새송이 볶음.
말이 새송이 볶음이지 어울리는 채소는 집에 있는 대로 다 들어간 채소 볶음이다.

새송이 버섯 볶음

그. 런. 데.
대박이다. 소박한 황홀함. 소박하지만 황홀함. 이 역설이 여기에 적용되다니. ㅎㅎㅎ

내 입맛에 딱 맞아서 그렇겠지만, 여하튼 맛있다. 소금, 후추로만 간을 해서 재료의 맛이 하나하나 살아 더 그렇다. 마치 입안에서 노래가 연주되고 있는 느낌? ㅎㅎ

새송이 버섯볶음 만들기

우리 집 요리가 거의 다 그렇듯, 어떤 특별한 레시피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저 그때그때 있는 재료로, 먹고 싶은 음식을 만들기 때문이다.

이 새송이 버섯볶음도 그저 있는 재료로 만든 것이다. 나중에 또 만들 때는 상황 봐서 있는 재료로 할 테니 또 다른 재료가 들어가기 쉽다.

혹시 집에 재료가 없다고 그 요리를 포기하지 말자. 없는 것은 빼고 있는 것은 넣자. 응용 편은 그렇게 탄생한다.

재료

  • 새송이 버섯 1~2 기둥
  • 파프리카 미니 1개
  • 양파 1/2개
  • 브로콜리(냉동) 1/2줌
  • 그라나 파다노 치즈 약간
  • 마늘 한 톨 / 또는 다진 마늘 1/2 찻술로 대체 가능
  • 올리브기름 약간
  • 소금 약간
  • 후추 약간

만들기

1. 새송이 버섯, 파프리카, 양파, 브로콜리 등 채소를 모두 5밀리미터 정도 크기로 깍둑썰기 한다.
- 굳이 깍둑썰기 하지 않고 그냥 채쳐도 된다. 그게 훨씬 편하다. 이번에는 깍둑썰기를 원한 식구가 있어서 이렇게 잘랐다.

2. 마늘을 얇게 썬다. - 마늘을 싫어한다거나 체질에 맞지 않으면 생략해도 된다.

3. 팬에 올리브기름을 두르고 약한 불에서 마늘을 끓이듯 볶는다.
- 팬을 살짝 기울이면 한쪽으로 기름이 고인다. 이렇게 하면 적은 기름으로도 마늘을 끓이듯 볶을 수 있다.

4. 마늘 향이 우러나는 듯하면(마늘이 익어 색이 살짝 변하면 된다. 갈색으로 될 때까지 볶지는 말자) 양파를 넣고 볶는다.

5. 양파가 투명해지면 썰어둔 새송이 버섯, 파프리카, 브로콜리 등을 차례로 넣고 볶는다.
- 냉동 브로콜리를 사용할 때는 물에 담가 씻어 건진 다음 썰어 사용하면 된다. 냉동했던 채소는 금방 무르고 빨리 익는다.
- 생 브로콜리는 물에 담가 씻어 건진 뒤,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쳐서 잘라 사용한다. 생 브로콜리는 잘 익지 않으므로 바로 팬에 넣어 볶으면 안 된다. 자칫하면 브로콜리 익히다가 다른 채소들이 곤죽이 되거나 다 탈 수 있다.

6. 소금으로 간을 한다.
다른 소스를 이용하는 것 보다 깔끔하고 재료의 맛을 잘 살려준다.

십인십색. 입맛도 다 다르고 소금 종류도 여러 가지다. 다른 사람이 말해준 대로 간을 하면 내게 짤 수도 있고 싱거울 수도 있다. 조금씩 넣어 가면 맛을 보자. 대략 1 찻술 정도 (수북하게 말고!) 넣으면 될 것 같다.

사실 나는 요리할 때 계량을 해서 하는 편이 아니다. 그저 대충 휘~ 두르고 철철 뿌리거나 솔솔 뿌릴 뿐이다. 간도 잘 안 본다.

7. 맛을 봐서 간도 맛고 다 된 것 같으면 후추를 뿌린다.
- 요리할 때 꼭 기억할 것이 있다. 바로 참기름과 후추는 맨 나중에 뿌려야 한다는 사실이다.
들기름이나 참기름은 발연점이 낮아 고온에서 오래 가열하면 발암물질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후추를 넣고 가열하면 아크릴아마이드라는 2군 발암물질 의심물질이 생성된다고 하니 참기름이나 후추는 조리가 다 끝나고 마지막에 넣는 것으로 기억하는 것이 좋겠다.

8. 끝. 접시나 넓은 그릇에 밥을 담고, 그 위(옆)에 볶은 새송이 버섯을 덜어낸다.

9. 채칼로 치즈를 갈아 완성된 요리 위에 뿌린다.
그라나 파다노 치즈를 활용했는데, 그 풍미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다. 가격도 저렴하니 꼭 사용해 보도록 하자. https://coupa.ng/bZSgLT

만토바 그라나파다노

COUPANG

www.coupang.com

잠깐! 볶음밥으로 먹고 싶을 때!!

새송이 버섯볶음을 반찬이 아니라 볶음밥으로 먹고 싶다면? 그럴 때에는 6번과 7번 사이에 밥을 넣고 볶아주면 된다.
이 정도 양이면 2인분 정도 되겠다. 조금 먹는 사람이라면 3인분도 가능할 수 있겠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 후추가 발암물질, 부작용, 체내 축적? 진실은

- 식물성 기름도 오래 ‘열’ 받으면 발암 물질된다
- 브로콜리 달걀 샌드위치 만들기

브로콜리 달걀 샌드위치 - 아침식사

달걀 샌드위치 아침으로 달걀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었다. 가끔 폭신하고 부드러운 맛이 생각날 때 해 먹는 메뉴인데, 만들기도 간단하고 맛도 좋다. 1. 달걀 삶기 달걀은 한 사람 당 하나를 기준

fruitfulife.tistory.com

공감♥를 눌러주세요! 큰 격려가 됩니다.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1. Favicon of https://ilovebooh.tistory.com BlogIcon 연풍연가99 2021.05.18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6번과 7번 사이에 밥 넣고 싶어요. ㅎㅎ

    요즘 계속 볶음밥이 좋더라구요.

    재료가 풍성해서 완전 영양밥이 만들어질듯 합니다. ^^

    눈으로 잘 먹고 가면서 공감 및 ㄱㄱ 꾹꾹 ㅎㅎ

  2. Favicon of https://recoverymode.tistory.com BlogIcon 느린하루 2021.05.18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볶음밥 해먹어야 겠어요ㅎㅎ

  3.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BlogIcon 4월의라라 2021.05.21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장고 속 자투리채소 모두 털어넣고 만든 볶음밥은 맛있더라구요 저도 자주 해요 요리를 끝내고 마지막에 참기름을 넣는 것은 좋은 방법입니다 자꾸 까먹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