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생일. 가족들에게 이번 생일에는 삼시 세끼, 손 하나 까딱하고 싶지 않다고 선언했다. 알아서 잘 차려서 대접해보라고. 

    남편은 아침, 큰 애는 점심, 막내는 저녁을 맡았다. 

     

    남편은 고민 고민하다 나가서 장을 봐왔다. 이런저런 과일과 두부, 유부를 사 왔다. 하는 수 없이 내가 미역국은 끓여주고 아침에 밥해서 차려달라고 했다. ㅋㅋㅋ

     

    다음 날 아침, 남편이 잘~ 차려준 아침상을 받는데 마켓 컬리에서 택배가 왔다. 

    마치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커다란 3단 택배 상자! 

    점심을 차려내기 위한 큰 애의 통큰 택배였다. 

     

    연어 빠삐요뜨, 칠리 새우 - 아이들이 차려준 생일상

     

    연어 빠삐요뜨

     

    점심때 받은 요리는 바로 연어 빠삐요뜨!! 

    빠삐요뜨 Pappillote는 종이나 양피지로 된 주머니에 재료를 넣고 구워먹는 요리다.   

    이런 걸 가르쳐준 적도 없고 할 줄 아는지도 몰랐는데, 혼자 뚝딱 차려냈다.

    오~ 신통 방통!  

     

    큰 애의 빠삐요뜨

     

    종이 포일에 감자와 샬롯, 레몬, 아스파라거스를 깔고 그 위에 마리네이드 해뒀던 연어를 얹었다. 연어 위에 올린 허브는 딜. 다시 종이로 위에까지 싸서 에어프라이어에 구웠단다. (레몬을 연어 위에 올렸으면 더 좋을 것 같다)

     

    막내의 칠리 새우 요리

     

    저녁때 막내가 대접한 메뉴는 새우요리. 

     

    막내의 새우요리

     

    칠리새우를 준비하려 했으나, 장보기를 미루고 꼼짝 하지 않은 엄마 덕에 마늘도 없었다. 덕분에 창의적인 요리를 선보일 수 있었다고.

    그런데 놀랍게도 정말 맛있었다! 어디서도 맛보지 못한, 너무나도 맛있는 새우요리였다. 짭잘하면서도 달큼하고 또 새콤한, 그러면서도 매콤한 요리는 백포도주와 정말 잘 어울렸다. 

     

    통 큰 첫째의 연어 빠삐요뜨는 저녁에도 맛볼 수 있었는데, 담백한 연어요리와 단짠 매콤의 새우가 서로를 보완해주는 환상의 하모니였다. 

    늘 내가 해 먹여야 하는 아이들인줄 알았는데, 어느새 이렇게 자라서 혼자 손으로 누굴 먹일 수 있게 자랐다니....

    정말 잘 자라줘서 늘 감사하다. 

    얘들아, 덕분에 잘 먹었어. 아주 행복해.

    고마워~ ^^  

     

    ♥ 6년전 생일날 올렸던 글 

     

    가족, 당신들이 최고의 선물!

    어제 저녁, 화장품을 선물 받았건만 오늘 점심때 가까이 되어 갑작스런 서방님의 호출을 받고 나가 대접 받은 냉면. 생일음식은 역시 뭐니뭐니 해도 국수라나? 사진으로 다시 봐도 또 먹고 싶다. ㅎㅎ 앞에 보이..

    fruitfulife.tistory.com

     


    혹시, 연어 빠삐요뜨와 칠리새우가 갑자기 당기시는 분들을 위해 소개해봅니다. ^^

    연어 빠삐요뜨 만들기 

     

    Carly's Salmon En Papillote (In Paper) Recipe

    Salmon fillets are topped with fresh lemon and asparagus, then wrapped in parchment paper and baked. The result is light, moist salmon that only needs a few minutes of oven time. Seasoning is just a sprinkling of salt and pepper.

    www.allrecipes.com

     

     칠리 새우 만들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BlogIcon Chef's Life 생활일지

      지금껏 아이들을 열심히 키워온 보람을 느끼셨을것 같습니다!!
      저도 언젠간 우리 아들이 이런 맛있는 음식을 해줄 날이 오겠지요!? ㅎㅎ

      • thumbnail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20.04.07 10:57 신고

        네. 정말 기쁘고 대견했습니다.
        기대 이상이라 어리둥절 하기도 했구요. ^^
        분명 쉐프님 아드님도 멋지게 자라 더 맛있는 음식으로 해드릴거에요. ^^

    2. thumbnail
      BlogIcon 후까

      오~ 멋있어~ 양념도 잘 배인듯 하고 비쥬얼도 좋아서 매우 기쁘셨겠어요

    3. thumbnail
      BlogIcon 오렌지훈

      맛나보이네요~ 아드님의 멋진요리
      부럽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4. thumbnail
      BlogIcon Raycat

      맛있겠어욤.

    5. thumbnail
      BlogIcon 소은일상생활

      우와 한입만!!하고싶은비쥬얼이네요 ㅎㅎ

    6. thumbnail
      BlogIcon 맹모 일기

      행복한 모습이 보여요

    7. thumbnail
      BlogIcon 더가까이

      우와~ 엄마의 숙제가 큰 동기부여가 되었네요. (남편님께 자녀분들은 청출어람?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