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 - 기분은 좋은데, 이유가 뭘까?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 - 기분은 좋은데, 이유가 뭘까?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 - 기분은 좋은데, 이유가 뭘까?

겨울부터 바로 며칠 전까지 계속 깨끗하지 않은 공기에 많이 괴로웠다. 가장 걱정이 호흡기 질환이라 환기 잠깐 시키는 외에는 문을 닫고 공기청정기를 켜놓은 채 지냈다.

1. 여름, 더위와 미세먼지의 이중고

그것도 선선할 때 가능한 일이었지, 날이 더워지면서 부터는 열 수도 닫을 수도 없는 상황에 괴로움은 더해만 갔다. 장마철이 시작되고서도 마찬가지였다. 심지어 어떤 친구는 미세미세 앱을 아예 삭제해버렸다고 한다. 어차피 벗어날 수 없는 것, 모르고 마음 이라도 편히 지내는 것이 낫겠다 싶단다.

게다가 호흡기 외에도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사람도 늘었다. 우리집만 해도 피지분비가 왕성한 아이들의 피부는 미세먼지로 트러블이 더 심해졌다. 게다가 나는 안구건조가 있는 터라 미세먼지가 심해지면 결막염이 생긴다. 뻑뻑한 눈에 결막염 증세가 더해지면 정말 괴롭다.

2. 깨끗해진 공기

그러다 6월 말, 7월 초에 들어서면서 매일 공기가 깨끗해지기 시작했다. 양호를 넘어 좋음, 최고 좋음이 계속되니 그것만으로도 하루 시작이 산뜻하다.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 - 기분은 좋은데, 이유가 뭘까?

아침에 일어나 미세미세 앱을 켜노라면 '과연 오늘도?'하는 기대로 두근거린다.

 

3. 그런데 공기가 왜 갑자기 좋아진 거지?

공기가 갑자기 이렇게 깨끗해진 것은 정말 기분 좋은 일인데, 이유가 뭘까? 우리가 무슨 조치를 취했길래 나빴던 공기가 이렇게 기적처럼 좋아졌을까?

1) 난방을 안해서?

난방을 하지 않아서란 말은 하지 말자. 5,6월에 난방을 하는 집은 없다. 공기가 나빴을 때도 난방은 하지 않았다.

 

2) 디젤 차가 줄어서?

문재인 정부 들어서 LPG등 친환경차량의 규제는 완화하고 디젤 규제는 강화하는 노력이 보인 것은 사실이다. 국내 자동차 대기오염 배출량의 등급을 산정해서 모두 5등급으로 나눴다.

하지만 가전제품에 에너지소비효율등급 스티커를 붙이는 것과는 달리, 자동차에 그런 표시를 부착하는 것도 아니고 노휴경유차를 운행제한하는 것도 아니었다. 그냥 등급만 나누었을 뿐이다. 실제로 공기 질에 영향을 미칠만한 것은 없었다.

3) 화력발전소 가동이 줄었나?

지난 5월 경향신문에는 '미세먼지 원인, 중국 반 국내 반 … 화력발전이 '국내 주범'맞았다'는 기사가 단독기사로 실렸다.

미세먼지 발생원인중 전체적인 비중에선 제조업 사업장이 크지만, 단일 배출원으로는 석탄발전소가 주범이다. 석탄을 태워 만들어 전기를 쓰는 댓가로 미세먼지를 마시는 셈이라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탈원전 정책이 계속되는한 화력발전소를 가동하고 산림을 깎아내야 하는 태양광 사업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한쪽에서는 산소를 태우고 미세먼지를 만들고, 다른 한쪽에선 산소를 만드는 숲의 나무를 베어낸다. 잠깐, 이거 친환경 맞나?

어쨌든 기사는 국내 미세먼지 발생원인의 첫번째 원인은 제조사업장이고 두번째 원인은 화력발전소라는 내용이다. 그런데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6월 하순부터 7월 중순에 접어드는 오늘까지 화력발전이나 제조업 가동이 갑자기 줄어들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더운 여름철, 전력수요가 늘어나고 원전가동이 줄어든만큼 화력발전 의존도는 더 높아지지 않을까?

디젤차량 규제도 제조사업이나 화력발전소 가동도 줄어든 것이 아닌데, 갑자기 이렇게 미세먼지가 줄고 공기가 깨끗해진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난 정말 궁금하다.

4. 미세먼지가 국산이 아니라면 무엇을 해야하나?

편서풍의 영향이면 운명인가...

그렇다면, 그동안 마셨던 미세먼지의 거의 대부분이 국산이 아니었다는 결론 밖에 나지 않는 것 아닌가. 편서풍의 영향이라면 이 땅에 사는 운명이려니 여기고 꾹 참고 살아야 하는 것인가?

지난 대선때 후보들은 앞다퉈 미세먼지 공약을 제시하면서 '한중 정상회담에서 다루겠다', '중국에 할 말은 하겠다'는 다양한 한중환경외교 공약을 제시했다. 미세먼지 대부분이 중국에서 온 것이라는 사실을 대선후보들도 인식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근거부터 챙겨야 주장이 먹힌다

하지만, 상대방에게 뭔가를 요구하려면 근거가 있어야 한다. 너때문이라는 근거, 우리 탓이 아니라는 근거가 있어야 한다. 우리 할 일은 이렇게 다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조치도 취해놔야 한다. 과학적, 법적, 행정적 근거를 갖고 주장을 해야 한다. 전문가는 이럴 때 필요하다.

경제도 좋지 않은데 숨쉬기 마저 힘들면 어쩌란 말인가. 숨쉬기 좋을 때 미리미리 챙겼으면 하는 바램이다.


디젤차 규제 본격화?… 모든 차에 '배출가스 등급' 매긴다

환경부, 디젤차 배출가스 규제 2019년으로 연기

편서풍 그치니 미세먼지 뚝/주범 아닌데 …8월 경유세 오르나

중국발 미세먼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지난 10년간 태양광, 풍력 위해 훼손된 산림, 여의도의 10배


※ 오늘 아침 글을 올리고 저녁때 뉴스 검색을 하다보니 태양광으로 인한 난개발을 막을 반가운 소식이 올라와 전해드립니다. 

산림 훼손하면 태양광 발전 불허

저장저장


저장저장


저장저장

댓글 25

  • 2018.07.09 14:33 신고

    정말 요새는 날씨가 너무 좋아서 막상 미세먼지 많아지고 더워지면 더 힘들어질 것 같네요 ㅋㅋ;

  • 2018.07.09 19:04 신고

    한 몇일간 장마비로 미세먼지도 좀 씻기는가 싶어 좋았는데 말이죠...
    이제 장마가 끝나면, 무더위로 고생할 일만 남은듯 싶네요 ㅎㅎ

  • 2018.07.09 21:32 신고

    요새 하늘이 맑아서 숨쉬기 참 좋아요.
    봄철에는 왜 이리 뿌옇게 미세먼지가 매일매일 가득했었을까요.
    미세먼지가 깔끔하게 완전히 사라지면 좋겠네요.

  • 2018.07.09 23:31 신고

    휴대폰 진동이 어느 순간 사라졌네요 ㅎㅎ ^^

    • 2018.07.10 08:49 신고

      그렇네요!
      시도때도 없이 재난문자가 와서 이러다 정말 위급한 순간엔 어쩌나 싶기도 했었어요. ㅎㅎ

  • 2018.07.10 01:05 신고

    오늘은 비가 계속 와서, 미세먼지도 거의 없을 듯 합니다.
    그런데, 비가 너무 추적추적 오는데, 쨍하고 해뜨는 날이 그립습니다.
    빨래가 안 말라요, ㅎㅎ

    • 2018.07.10 08:50 신고

      네. 그렇죠.
      섬에 놀러가서는 빨래가 통 마르지 않아 놀랬습니다. 건조기는 필수라고 하더군요.
      탈수기도 없이 손으로 짜 널었던 옛날엔 어떻게 했을까요.

  • 2018.07.10 05:33 신고

    태풍이 우리나라쪽으로 오다가 일본으로 가면서 일본에 많은 피해를 준다는 소식이 들리네요.
    태풍 영향으로 비가 많이 와서 대기의 질이 좋아졌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냥 제 추측인가 보네요.

    • 2018.07.10 08:52 신고

      지난주 우리가 날씨 좋다고 감탄하고 있을 때 일본에선 폭우로 100명 넘게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재난대비 잘 하기로 소문난 일본에서 그정도였으니, 다른 나라였다면 더 심했을 것 같아요. 지진도 이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후쿠시마 때도 그렇고 물이 가장 무섭다는 어르신들 말씀이 정말 맞나봅니다.

  • 2018.07.10 08:14 신고

    진짜 바람의 영향일지도... ㅠ 미세먼지 일단은 받아들이고 살고는 있는데 정말 방법은 없는걸까요~~ㅋㅋ

    • 2018.07.10 08:54 신고

      과학적 데이터를 축적하고 그것을 분석하는 것이 선행되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것을 바탕으로 방법을 모색하구요. 근거자료 없는 주장은 무엇이든 추측밖에 되지 않으니까요.

  • 2018.07.10 10:25 신고

    공감되는
    글 잘읽었습니다
    정말 구체적인
    근거자료준비해서
    해결해야할듯해요
    특히우리미래아이들을
    위해서요

    • 2018.07.10 10:49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우리만 쓰고 말 것이 아니고 대대손손 물려줘야하는 우리 땅이고 지구니까요.

  • 2018.07.10 14:35 신고

    한국에서 거주할 당시에는 별로 많이 못느끼지만 확실히 캐나다 섬에서 와서 그런지 ..공기가 많이 좋지 않다는 점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슬픈 현실이죠.

    • 2018.07.10 15:05 신고

      프린스 에드워드 섬은 청정하기로 이름난 지역 아닌가요? 티비에서 보니 유럽에서 온 분들(특히 동유럽)은 비슷하거나 자기들 나라보다 나은 편이라고도 하더군요.

    • 2018.07.10 15:15 신고

      엇...아시는군요 유명하죠 ㅎ

    • 2018.07.10 15:16 신고

      어린시절 빨강머앤 팬이었던 관계로 프린스 에드워드 등등 지명만 뉴스에 나와도 귀가 쫑끗 하더군요. ^^

  • 2018.07.10 18:45 신고

    공기 좋으니 살 것 같아요...^^
    지금 공기질은 보통인데, 하도 미세먼지 나쁜 날들은 겪다보니 보통 정도만 되어도 감사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ㅎㅎ

  • 2018.07.11 11:02 신고

    이제 장마도 다 끝나가고 후덥지근해질텐데, 더워서 마스크도 못 끼고 어찌해야 하나요? ㅠㅠ 블로그 새로 오픈했습니다. 놀러와 주세요 ㅎㅎ .
    Smartgazua.com 입니다.~~~